통계청이 1.28일 발표한 「2020년 양곡소비량 조사」에 따르면, ‘20년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57.7kg(’19년 59.2kg 대비 1.5kg↓, △2.5%)입니다.

○ 식습관 변화 등으로 쌀 소비량은 감소하였으나, 감소폭(△2.5%)은 전년(△3.0%)보다 소폭 둔화되었습니다.

□ 또한, `20년 사업체 쌀 소비량은 650천톤으로 ‘19년 744천톤 대비 94천톤(△12.6%) 감소하였습니다.

○ 제품별로는 냉동밥 등 식사용 조리식품 수요는 증가하였으나, 떡류·장류·탁약주용·주정용 등 수요는 전반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

□ `20년산 쌀 소비량, 공공비축미 매입량 감소(계획 35만톤, 실적 33만톤) 등을 감안한 신곡 수급은 당초 전망(16만톤 부족)과 비슷한 수준입니다.

○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러한 점을 감안하여 1월 중 추진한 산물벼 인수도(76천톤)와 공매(`18년산 4만톤)에 이어, 2월 중 6만톤(`19년산) 공매, 3~6월 중 19만톤 정기 공매 등 37만톤 범위 내에서 정부양곡을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입니다.

○ 또한, 쌀 소비량 감소에 대응하여 적정 수준으로 벼 재배를 유도하는 한편, 식습관 개선, 가공산업 육성 등 쌀 소비기반 확충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입니다.

 

+ Recent posts